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서로 "호위무사 되겠다"는 윤 대통령·PK 당선자... 선거참패에도 더 밀착하는 당·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건희 여사도 들러 "선거 잘 치르셨나"

윤석열 대통령이 PK, 즉 부산 울산 경남 지역 국민의힘 초선 당선자들과 20일 만찬 회동을 했습니다. 한 당선자가 "대통령의 호위무사가 되겠다"고 하자 대통령도 "제가 당의 호위무사가 되겠다"고 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던 걸로 알려집니다. 김건희 여사도 만찬 직전 들러서 당선자들에게 안부를 묻고 인사를 건넸습니다.



류정화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