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냉장고 빌려 중고팔이"‥26억 가로챈 일당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형사기동대는 냉장고나 정수기 등 가전제품을 렌탈한 후 시세보다 싼 가격에 팔아 수십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30대 후반 총책 등 44명을 붙잡았습니다.

이들은 유령 법인 100여 개를 만들어 가전제품을 렌탈한 뒤 중고 사이트에 정상가보다 저렴하게 팔아넘기는 수법으로 지난 2017년부터 5년간 920회에 걸쳐 26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총책 등 5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돈을 받고 명의를 빌려준 저신용자들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정한솔 기자(soleye@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