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민주, '추미애 낙선' 후폭풍…연쇄 탈당에 지지율 하락까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얼미터 6%P 하락…국민의힘에 역전 허용
'권리당원 권한 강화' 주장하지만…"당원에 휘둘린다" 우려도


더팩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하락했다. 예상과 달랐던 국회의장 후보 경선 결과에 강성 지자들이 일부 이탈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국회=김세정 기자] 단독 과반 압승으로 총선 이후 상승세를 타던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예상과 달랐던 국회의장 후보 경선 결과에 강성 지지자들이 일부 이탈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당원 달래기에 나섰지만 대응책 마련이 난망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ARS 여론조사(무선 97%·유선 3%,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 2.7%)에서 민주당의 정당 지지도는 34.5%를 기록했다. 직전 조사인 5월 2주차에선 40.6%였으나 1주 만에 6.1%P가 하락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 32.9%에서 35%로 2.1%P 상승해 4주 만에 민주당에 역전했다.

이같은 지지율 하락의 배경엔 추미애 경기 하남갑 당선인의 국회의장 후보 탈락 이슈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 사이에선 '선명성'을 내세운 추 당선인을 차기 국회의장으로 원하는 분위기가 많았지만 5선의 우원식 의원이 선출되자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실제 1만 명이 넘는 당원들이 탈당을 신청한 상황이다.

이번 리얼미터 조사에서 자신의 성향을 진보라고 밝힌 이들 243명 중 민주당을 지지하는 비율은 59.5%였는데 5월 2주차 조사에선 68.9%였다. 10% 정도의 지지층이 이탈한 셈이다. 같은 기간 진보 성향 응답자 중 조국혁신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이는 17.8%에서 19.8%로 늘어났다(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 이어 비공개로 고위전략회의까지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정청래 수석최고위원은 당이 지지율 하락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당원권 강화를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그는 "총선에서 압도적 승리를 한 정당의 지지율이 이렇게 큰 폭으로 출렁인 것은 매우 이례적 사태다. 진찰을 잘해야 처방을 잘할 수 있고, 원인을 정확히 분석해야 정확한 대안이 나온다"라며 "80% 넘는 당원과 지지자들의 당심과 민심이 여의도에 반영됐는가 아니었는가가 문제의 핵심이다. 당원과 지지자들의 상실감과 배신감을 치유해야 한다. 당원이 주인인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을 비롯해 일부 친명계 의원들도 나서서 권리당원의 의사 반영 비중을 높이자고 당원 달래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당 지도부는 2026년 예정된 지방선거에 앞서 시도당위원장 선출 때 권리당원 의사 비중을 높이기 위한 실무작업에 돌입한 상태다. 또 일각에선 국회의장이나 원내대표 선거에도 당원 의사를 반영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다만 이같은 '달래기'가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 강성 당원들의 의사가 더욱 반영되는 구조로 변하면서 결과적으로 확장성 한계를 가져온다는 것이다.

더팩트

정청래 최고위원을 비롯해 일부 친명계 의원들도 나서서 권리당원의 의사 반영 비중을 높이자고 당원 달래기에 나서는 모습이다.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수영 정치평론가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지지층의 목소리에 끌려가는 게 민주당 정체성에 부합하는지, 아니면 이재명의 민주당이 되면서 정치적 효능감을 경험한 이(당원)들의 의사 구성에 따른 직접 민주주의로 가는 게 맞는 건지를 두고 (당내에서도) 충돌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당이 대의민주주의를 택했다는 점에서 원내대표나 국회의장 선출에 당원들이 10% 책임을 갖는 게 맞다고 보지만, 무조건 눈치를 보면서 당원존을 만들겠다는 등의 (달래기)전략은 바람직하지 않다"라고 말했다.

박상병 평론가는 멀리 대통령 선거까지 내다봤을 때는 당원권리 강화가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도 있지만 현재는 조금 다르게 볼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 다수가 민주당을 지지한 이유에는 윤석열 정부를 확실히 상대해달라는 것인데 (지지자 입장에선) 그게 안 되다 보니 탈당도 하고, 여론까지 좋아지지 않는 것"이라면서도 "다만 장기적으로 봤을 땐 위험할 수 있다. 지금은 그렇게 가더라도 당원들로만 지방선거를 치를 수 없고, 또 지선 뒤에 대선이 있으니까 당원들을 바탕으로 하되 점점 국민 목소리를 반영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sejungki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