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윤상현 "독서는 출마용 연출…인기는 '반짝'" 한동훈 당권 도전 견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차기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할 거란 관측이 나오자, 윤상현 의원은 "인기는 있다가도 없어지는 것"이라며 "황교안 전 대표를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도서관에서 목격된 한 전 위원장에 대해서도 "전당대회 출마용 연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종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