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9300원 내고 입·발 묶은 새끼호랑이와 찰칵…중국 동물원 학대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인당 약 9300원에 기념 촬영할 수 있어

"새끼 호랑이 극심한 스트레스" 학대 논란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 돈을 내면 발 덮개와 입마개를 씌운 새끼 호랑이와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동물 학대 논란이 일었다.

아시아경제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 1인단 약 9300원을 받고 입마개와 발 덮개를 한 새끼 호랑이와 기념 사진을 찍게 해줘 동물 학대 논란이 일었다. [이미지출처=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중국 매체 소상신보 등은 지난 14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 쓰촨성 이빈시의 동물원에서 직원들이 관광객들과의 사진 촬영을 위해 입마개를 씌우고 발 덮개가 신겨진 새끼 호랑이를 관람객의 무릎에 앉혀놓는 영상이 공유됐다고 보도했다. 관람객은 몸부림치는 새끼 호랑이를 안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 동물원은 새끼 호랑이와 사진을 촬영하는 비용으로 1인당 50위안(약 9300원)을 부과했다. 호랑이 외에 새끼 사자도 안고 사진을 찍을 수 있는데, 이 경우 20위안(약 3700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지 매체들은 해당 동물원의 새끼 호랑이들이 매일 몰려드는 관광객과의 사진 촬영 등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내에서도 해당 기념사진 등이 퍼지자 "명백한 동물 학대"라는 거센 비판이 쏟아졌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동물원 관계자는 "공원에서 새끼 호랑이와 함께 사진이 있는 이벤트가 있었으나 현재는 수정됐다"라고 해명했다.

아시아경제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 동물원에 판다처럼 염색한 강아지가 전시됐다. [이미지출처=웨이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중국 동물원의 동물 학대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6일 중국의 장쑤성 타이저우 동물원은 판다가 없다는 이유로 강아지를 판다처럼 염색한 '판다견'을 전시해 동물 학대 논란이 일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