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8억 아파트 4억에 팝니다”...세종 전국구 ‘반값 줍줍’ 오늘 접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종 린 스트라우스' 조감도. 우미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세종에서 전용 84㎡ 1가구가 분양가 4억원대에 ‘무순위 청약(줍줍)’으로 공급된다. 주변 시세를 고려할 때 3~4억원의 시세차익이 전망된다.

21일 청약홈에 따르면 우미건설이 시공한 세종시 어진동 '세종 린 스트라우스' 전용 84㎡ 1가구가 이날 무순위 청약에 나선다.

이번 무순위 청약은 국내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및 주택 소유 여부에 상관없이 청약할 수 있다. 일명 ‘전국구 청약’이 가능한 단지다.

파이낸셜뉴스

자료 : 청약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양가격은 2019년 당시 가격이다. 입주자모집공고를 보면 분양가는 3억8520만원이다. 옵션비용까지 포함하면 총 4억498만원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전용 84㎡가 지난 2월 8억원에 계약된 바 있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4일, 입주는 오는 7월 예정이다. 세종시는 비규제 지역이어서 재당첨 제한, 전매 제한, 거주의무기간도 적용되지 않는다.

앞서 지난달 말 진행 된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2’ 전용 84㎡ 1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실시한 결과 총 24만7718명이 지원했다.

ljb@fnnews.com 이종배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