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6 (수)

“재중 탈북민 10명 중 8명 체포돼 북송” [한반도 인사이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영환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대표

北·中, 최근 조직적으로 북송 재개

돈만 챙기는 무책임한 브로커 활개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환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대표는 최근 재중탈북민 동향과 관련, “중국을 벗어나려는 탈북민 10명 중 8명이 체포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다”고 20일 밝혔다. 북·중 밀착이 강화되면서 양측 정부 간 합의에 따른 북송이 진행 중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인도적 활동이라는 사명감이 아닌 돈만 보고 일을 맡는 무책임한 탈북민 구출 브로커까지 활개를 치면서 위험이 커졌다고 한다. 다음은 일문일답.

―4·26 북송 내용은.

“4월26일 저녁 중국에서 탈북민 최소 61명이 세 경로로 북송된 거로 파악했다. 4월 11∼13일 자오러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이끈 중국 당·정 대표단이 북·중 ‘친선의 해’ 개막식 참석차 방북한 뒤에 이어진 조직적인 북송 재개다. 중국 대표단이 방북했을 때 북한 측에 중국 내에서 관리하기 힘든 탈북민 송환에 협조하라고 요구했고 북한이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4·26 북송 이후 탈북 동향은.

“재중탈북민의 남방(동남아) 경로, 북방(몽골) 경로로 이동 중 80% 정도가 중국 공안에 체포될 정도로 위험한 상황이다. 지난달 말에는 무책임한 브로커가 베트남 근접한 곳에서 탈북민 30∼40명을 모아놓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진 것으로 파악했다. 무책임하고 비윤리적인 브로커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수십명을 대놓고 위험하게 옮기다 노출되고 체포되는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선교회가 이들을 통해 탈북민을 이동시켜 위험에 빠졌다는 것이다. 이런 브로커들은 탈북민을 옮기다 체포돼 빼앗긴 사실도 의뢰자들에게 알려주지 않기도 한다. 브로커가 두 곳 이상 단체나 선교회에 중복으로 돈을 청구해도 의뢰한 측에서는 알기 어렵고, 데려온 탈북민을 여러 곳에 각각 인사를 시키니 각자 자기 기관이 구조한 탈북민으로 믿게 된다고 한다. 또 대부분 체포된 것은 숨기고 소수를 중국에서 빠져나가게 한 것만 내세워서 계속 일을 맡고 있다고 한다.”

세계일보

―현 상황을 알리는 이유는.

“남방, 북방 경로로 이동하는 탈북민들이 여러 곳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되고 있어 체포와 북송이 계속될 전망이다. 다큐 ‘비욘드 유토피아’ 다큐가 나온 이후 질 나쁜 브로커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재북 가족, 친척을 도우려는 탈북민들뿐만 아니라 단체들도 경계해야 하는 상황이다.”

―중국이 탈북 루트까지 콕 집어 단속하는데.

“‘비욘드 유토피아’가 중국 땅에서 벌어진 일이기 때문에 다큐 상영 이후 중국 반응이 더 강해진 것으로 보이는 측면이 있다. ‘비욘드 유토피아’가 탈북 루트, 탈북 과정을 노출하면서 흥행하고 미국 투어까지 하면서 후원금을 쓸어모으면서 몇몇이 무리하게 움직이는 거다. 2000년대에도 KBS, MBC가 중국에 카메라를 들고 가 탈북 루트를 헤집고 다니면서 더 위험해진 역효과가 났다. 당시 방송국 PD들은 상을 받았지만 현장은 쑥대밭이 됐다. 현재 ‘비욘드 유토피아’ 상영 투어도 파장과 부작용이 너무 크다.”

김예진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