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대통령실에 말할 배짱 없나" 유승민에…오세훈 "야당보다 더한 여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정부의 해외 직접구매(직구) 금지 정책과 관련해 입씨름을 벌였다.

아이뉴스24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왼쪽),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 시장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강물이 범람하는 데 제방 공사를 논하는 건 탁상공론"이라며 "유해물질 범벅 어린이 용품이 넘쳐나고, 500원 숄더백, 600원 목걸이가 나와 기업 고사가 현실이 된 상황에서 정부가 손놓고 있다면 그것이야 말로 문제"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정부는 지난 16일 중국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유해 제품 수입을 차단하기 위해 KC(국가인증통합마크) 미인증 제품 직구 금지 방침을 발표했다가, 사흘 만에 철회했다.

직구 금지 정책에 대해 찬성 의견을 밝힌 것이다.

이에 유 전 의원이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에 "오 시장의 뜬금 없는 뒷북에 한마디 한다"면서 "오 시장의 입장은 정부가 16일 발표한 해외 직구 금지에 찬성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사흘 만에 (직구 금지를) 철회한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 해외 직구를 다시 금지하라고 똑바로 얘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서는 말할 배짱이 없느냐"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80개 제품의 해외직구를 금지한 조치는 유해성이 입증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KC(국가통합인증마크) 인증만을 기준으로 포괄적으로 금지하니 국민들의 비판이 폭발한 것"이라며 "국내 기업 보호를 위해 소비자들이 계속 피해를 봐야 한다는 오 시장의 논리는 개발연대에나 듣던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또 다시 글을 올렸다. 오 시장은 "정부 정책에 일부 거칠고 성급한 측면이 있어 사과까지 했지만, 애당초 전체 직구도 아니고 우리 일상에 밀접한 제품만 규제하겠다고 한 것에는 고민이 녹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이 제 의도를 곡해한 듯해 아쉽다. '여당 내 야당'이 돼야지, '야당보다 더한 여당'은 자제돼야 한다"며 "건강한 당정 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건 단순 비판보다 어렵고 힘든 일"이라고 전했다.

그러자 유 전 의원은 재차 "명백한 사안에 무슨 곡해가 있다는 건지 오 시장은 분명하게 말하길 바란다"며 "서울시가 몇 달 전부터 직구 문제를 고민하고 해법을 찾았다면 왜 정부에 진작 알려주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