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직구 논란에 오세훈 "중진처신 아쉬워" 유승민 "시대착오적"(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吳 "'야당보다 더한 여당' 안돼"…劉 "감정적 언사로 논점 이탈"

연합뉴스

외국인주민정책 마스터플랜 발표하는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외국인주민 정책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우수인재 유치와 포용적 다문화사회 조성을 위해 5년 동안 약 2천500억원을 투입해 외국인 인재 및 기업을 유치하고 이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외국인주민 정책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2024.5.20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조다운 최윤선 기자 = '해외 직접구매(직구)' 정책 혼선 논란을 놓고 오세훈 서울시장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반박에 재반박을 이어가며 입장차를 드러냈다.

오 시장은 20일 페이스북에 "안전과 기업 보호는 직구 이용자들의 일부 불편을 감안해도 포기할 수 없는 가치"라며 "후자가 편-불편의 문제라면 전자는 생존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함께 세심하게 명찰추호(明察秋毫) 해야 할 때, 마치 정부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명찰추호'는 가는 짐승 털도 분간할 만큼 사리를 잘 살핀다는 뜻이다.

오 시장은 처신이 아쉽다고 평가한 여당 중진이 누구인지는 거명하지 않았다. 다만 정치권에선 해당 '중진'이 정부의 직구 규제 정책을 비판한 유승민 전 의원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당선인을 지칭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 18일 "KC 인증이 없는 80개 제품에 대해 해외직구를 금지하겠다는 정부 정책은 빈대 잡겠다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라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한 전 위원장도 "과도한 규제"라며 정부에 재고를 촉구했고, 나 당선인은 "졸속 시행으로 인한 부작용을 충분히 검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유승민 전 의원 인천대 특강
(인천=연합뉴스) 임순석 기자 =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2일 오후 인천 연수구 인천대 교수회관에서 '청년의 미래와 정치'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2024.5.2 soonseok02@yna.co.kr



오 시장의 지적에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내기업 보호를 위해 소비자들이 계속 피해를 봐야 한다는 오 시장의 논리는 개발연대에나 듣던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또 "오 시장은 해외직구 금지를 비판한 '여당 중진'을 콕 집어 비판했다"며 "사흘 만에 철회한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해 해외직구를 다시 금지하라고 똑바로 얘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 그들을 향해서는 말할 배짱이 없느냐"고 꼬집었다.

이에 오 시장은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직구 논란에서는 소비자 선택권, 국민 안전, 자국 기업 보호라는 세 가지 가치가 충돌하고 있다"며 "세 가지 점을 균형 있게 고려하자는 취지로 제안한 것인데 유승민 전 의원은 저의 의도를 곡해한 듯해 아쉽다"고 반박했다.

이어 "'여당 내 야당'이 돼야지 '야당보다 더한 여당'은 자제돼야 한다"며 "여당 의원이라면 페북보다 정부에 대안을 제시하고 일을 발전적으로 이끄는 역할을 하는 게 우선"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유 전 의원 역시 "오 시장 주장은 KC 미인증 해외직구를 금지하자는 것, 제 주장은 KC 인증만을 기준으로 해외직구를 금지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명백한 사안에 무슨 곡해가 있다는 건가"라며 "'야당보다 더한 여당'이란 감정적 언사로 논점을 이탈하고 프레임을 바꾸려 하지 말라"고 재반박했다.

chic@yna.co.kr

allluck@yna.co.kr

ysc@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