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홍준표 저격한 조해진 "尹에 뭔가 기대하나?…바닥이 드러나고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홍준표 대구시장의 잇따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저격에 "당에 손해를 끼치고 있다"며 "정치인 홍준표의 효용이나 쓰임새가 고갈돼 가고 있다.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20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홍 시장의 행보는 '앞으로 있을 대선 경쟁에서 유력한 경쟁자가 될 수 있는 한 전 위원장을 조기에 꺾으려고 하는 것 아닌가. 꺾어놓으려고 하는 것 아닌가"라며 "또 윤석열 대통령과 코드를 맞춰서 뭔가 대통령으로부터 기대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이런 느낌을 갖게 만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특히 최근 행보를 보면, '우리 당이나 나라에 이익보다는 손해를 더 많이 끼치는 것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이 들고"라며 "정치인 홍준표의 효용이나 쓰임새 이것이 거의 이제는 고갈돼 가고 있는 것 아닌가. 바닥이 드러나고 있는 것 아닌가 그런 느낌을 갖게 한다"고 했다.

홍 시장은 전날에도 한 전 위원장과 정영환 전 공천관리위원장에 대한 4.10 총선 참패 책임론을 묻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삭제했다. 그는 "두 초짜가 짜고 총선 말아먹고, 정권을 위기에 처하고 만들어 놓고 이제 와서 뻔뻔하게 하는 말들에 분노한다"며 "다시는 그 뻔뻔한 얼굴들이 정치판에서 영원히 사라졌으면 한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주장하는 특검 받을 준비나 하시고"라고 직격했다.

프레시안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5월 17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이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