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황우여 "우리도 존중해주길", 이재명 "우리가 여당인가 생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예섭 기자(ghin2800@pressian.com)]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국정기조 전환이라는 부분에 좀 더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여당의 최근 활동이 법안 처리 방어에 집중된 점을 꼬집으며 "가끔식 우리가 여당인가 이런 생각이 들 때도 있다"고도 했다.

이 대표와 황 위원장은 20일 오후 국회 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두 사람은 '여야의 적대적 관계를 해소하고 협치로 나아가자'는 취지에 입을 모았지만, 이 대표는 총선 민심과 국정기조 전환을 강조했다.

먼저 황 위원장은 "많은 국민들이 민주당을 지지하고 사랑하고 뒷받침하고 있기 때문에 그 국민을 존중, 존경, 사랑하는 마음으로 (민주당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된다"며 "민주당도 같은 마음으로 저희들 존중해주시고 저희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하나가 되어달라"고 여야 갈등 완화를 강조했다.

반면 이 대표는 "정치의 가장 큰 역할이 황 위원장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통합과 포용에 있다"고 호응하면서도 "한쪽을 지지하는 특정 영역의 국민들이 아니고 우리 국민 일반 전체적 측면에서 보면 '국정기조가 이건 아니다', '좀 바꿔야되지 않냐' 하는 생각들을 (이번 총선에서) 표출하셨다"며 정부·여당에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여당에서 우리 국민들이 총선에서 표출하신 국정기조 전환이라는 부분에 좀 더 관심을 가져주시면 좋겠다"고 여당의 역할을 주문했다.

이 대표는 "야당이 제시하는 것을 일부 받아들이면서 조정해서 일정한 진전을 이뤄내는 게 (여야의) 통상 모습"이라며 "지금은 우리 민주당이 뭔가를 해나가면 여당이 이걸 막는 양상이다. 저도 가끔씩 우리가 여당인가 이런 생각이 들 때도 있다"고 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채 상병 특검법 등 쟁점 법안 처리를 방어하는 데에 집중하는 국민의힘을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감정적 언사라든지 지나친 적대적인 감정을 노출할수도 있는데, 정당의 대표나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이 할 얘기는 아니다"며 "집권여당의 품격에 맞는 행동 보여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의 국정기조 전환 요구에 대해 황 위원장은 '국정 방향은 옳았다'는 취지의 입장을 유지했다. 황 위원장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에 있어 우리가 대선 때 공약한 것은 유지하되 당과 용산, 정부와의 관계를 아주 긴밀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가 예정된 채 상병 특검법 등 현안 관련 논의를 묻는 질문엔 "그런 건 아직은 (없었다)"며 "다음에 또 얘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만 답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예섭 기자(ghin2800@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