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열도의 소녀들, 최고 155만원" 원정 성매매 한국인 업주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검찰에 송치

머니투데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여성들의 한국 원정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30대 업주가 검찰에 넘겨졌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풍속단속계는 이날 오전 성매매 알선 혐의(성매매처벌법 위반)를 받는 업주 A씨를 구속 상태로 서울 중앙지검에 송치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이달 초까지 온라인 성매매 사이트에 '열도의 소녀들'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성매매를 알선하고 성매매에 참여한 혐의를 받는다. 성매매 요금으로는 최고 155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인 여성 3명은 5월 초 한국에 입국해 성매매에 나선 것으로 조사됐다. 성매매를 알선한 실업주 등 4명은 모두 한국 국적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지난 9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업주 주거지와 호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사무실을 급습해 이들을 검거했다. 현장에서 범죄수익금 475만원도 압수했다.

김지은 기자 running7@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