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野7당, 대통령실 찾아 기자회견… ‘채상병 특검법’ 수용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와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 등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열린 해병대원 특검법 수용 촉구 범야권 공동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하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개혁신당·새로운미래·기본소득당·진보당·정의당 등 야권 7당이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이 고(故)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관련 특검법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와 박성준·김용민 원내수석부대표,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 김찬훈 새로운미래 정책위의장, 용혜인 기본소득당 원내대표, 윤종오 진보당 당선인, 김준우 정의당 대표 등은 20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채상병 특검법' 수용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앞서 '채상병 특검법'은 지난 2일 야당 주도로 국회를 통과, 정부에 이송된 상태다.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이 오는 21일 법안에 대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야7당은 회견문에서 "나라를 지키기 위해 입대했던 한 해병대원이 순직한지 오늘로 307일째다. 벌써 1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지만 누가, 왜, 젊은 해병들을 안전장치도 없이 급류 속으로 몰아넣었는지, 그날의 진실이 무엇인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그런데도 대통령은 제 야당이 한마음으로 통과시킨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려 하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최고책임자이자 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사건의 진상을 은폐하려 해선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드러난 증거와 정황을 살펴보면, 해병대원 사망사건의 진실을 왜곡하고 은폐하려는 부당한 움직임이 있었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면서 "정황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 대통령이 정당한 명분도 없이 해병대원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니 어느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나"라고 따졌다.

이어 "대통령은 조건 없이 해병대원 특검법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 만약 대통령이 10번째 거부권 행사에 나선다면, 이는 총선 민심 정면 거부 선언이자 국민안전 포기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며 "윤 대통령에게 스스로의 잘못을 바로 잡을 마지막 기회를 드린다. 윤 대통령은 즉각 해병대원 특검법을 수용하고, 공포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번에도 기어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국민이 나서서 대통령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다. 거부권 행사는 정권 몰락의 시간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부디 어리석은 선택을 하지 말길 바란다. 더 이상의 기회는 없다"고 경고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견에서 "'해병대원 특검법'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국가의 기본 책무를 다하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다. 이 당연하고 상식적인 국민의 요구, 대통령으로서의 당연한 책무를 저버린다면 거센 저항에 직면할 뿐이다"라며 "온 국민이 반대하는 거부권을 기어이 행사한다면 역사의 심판을 피해가지 못할 것이다. 국민 분노를 얕잡아보는 것은 정권 몰락의 지름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는 "만약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전 국민적인 저항이 있을 것이다. 개혁신당도 그 저항의 물결에 앞장서겠다"면서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박정훈 대령과 함께하겠다. 그리고 '채상병 특검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다짐했다.

황운하 조국당 원내대표는 "만약 내일(21일) 거부권이 행사되면 윤 대통령은 자신의 혐의에 대한 특검을 거부한 첫 대통령으로 헌정사의 오점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대통령의 헌법 무시가 계속된다면, 대통령 권한의 사적 남용이 계속된다면 대답은 단 하나, 탄핵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