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선거와 투표

당대표 된 허은아 "개혁신당만이 정상…선거보조금 6억원 사용 안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혁신당 최고위원회의

"국민의힘 참패원인 떠넘겨…민주당 의장 집안싸움"

이기인 불참엔 "개인적 사정…22일부터 함께"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개혁신당을 새로 이끌게 된 허은아 당대표는 20일 “비정상적 정치권에서 개혁신당은 가장 정상적 정당으로 ‘역시 다르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총선에서 지역·비례대표 모두 당선인을 배출한 유일한, 정상적 정당이었고 지난 전당대회에서 당원과 국민 여론·기자단 등 당심·민심을 균형 있게 배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데일리

허은아 개혁신당 신임 당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정치권 상황을 두고 그는 “한쪽에선 영부인 비리 부정에 특검(특별검사)을 실시하자고 하고, 다른 한쪽은 전 영부인의 인도 타지마할 단독 방문했던 것을 특검 요구한다”며 “누가 못났냐 정도가 아니라 누가 더 정상이 아니냐는 정치다. 보수정권이 들어서면 지난 정부를 바로잡는다고 하고, 진보정권이 들어서면 적폐청산을 들먹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비정상을 정상화할 정당, 가장 정상적인 개혁신당밖에 없다”고 자부했다. 특히 그는 지난 4·10 총선 과정에서 각 정당에 지급되는 선거 경상보조금과 관련해 “지난 1월 갑작스러운 합당 과정에서 경상보조금 6억원을 사용하지 않고 동결한 상태지만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각각 위성정당을 만들어 28억원씩 경상보조금을 편취하고 위성정당을 해산시켰다”며 “희대의 세금 강탈”이라고 꼬집었다.

허 대표는 이어 “총선에 참패한 국민의힘은 참패 원인을 당내 서로에게 떠넘기며 총선 40일이 지나도록 아직 총선 백서 한 글자도 시작하지 못했고, 민주당은 의장 자리 놓고 집안 싸움으로 시끌시끌 여전하다”며 “개혁신당만이 정상적 길을 가고 있다”고 거듭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는 “곧 백서 발간에 들어가겠다”며 “총선을 치르느라 만들지 못한 시도당, 지역 당협을 정상화하고 당장 당원 애플리케이션(앱)도 제작해 법안과 정책 결정에 당원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대표는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향후 당직 인선과 관련해 “스타트업에서 유니콘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한 것처럼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며 “조직 인선은 스타트업에 준하는, 가장 역량 있는 분으로 금주 내 완성될 수 있도록 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개혁신당을 향해 모든 면에서 연대하면서 발맞춰 가자고 당부한 데 대해 허 대표는 “긍정적으로 본다”면서도 “모든 면에서 연대한다는 부분엔 동의할 수 없다. 사회적 변화에 따른 민생 부문에 함께한다면 언제든 연대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날 전당대회 처음 열린 회의에 이기인 최고위원이 불참한 데 대해 “(당대표에 출마했다가 떨어진) 조대원 최고위원과는 현충원 참배 후 같은 차를 타고 오면서 원팀으로서 한 마음으로 나아가자는 데 합의했다”면서 “이기인 최고위원도 함께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개인적 사정 있다는 얘길 어렵게 했고 수요일(22일) 회의부터 함꼐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허은아 개혁신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