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진실 밝힌다던 김호중, 음주운전 시인··· "후회하고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속사 "상황 숨기기 급급했다" 혐의 인정

김호중 "경찰 조사 성실히 임할 것 ··· 죄송"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뺑소니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인기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당초 김호중은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예정된 전국 투어 콘서트를 강행했지만, 음주운전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자 결국 의혹을 인정했다.

19일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 논란과 더불어 당사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지금까지 상황을 숨기기 급급했다.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하여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며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되돌릴 수 없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김호중의 사과문도 공개됐다. 김호중은 “저의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와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음주운전을 했다.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반대쪽 도로에 있는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고 있다.

그는 음주운전 의혹을 부인했지만 사고를 내기 전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하는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되기도 했으며, 사고 직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거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은 뒤 경찰에 대신 자수한 정황도 드러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도 김호중이 사고를 내기 전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경찰에 전달하기도 했다. 국과수는 김호중에게서 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인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내놨다.

그러나 김호중은 지난 18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를 강행하며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역임한 조남관(59)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하며 적극적으로 의혹에 대응하는 모습도 보였다.

경찰은 김호중이 혐의를 전면 인정한 만큼 이른 시일 내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다만 김호중의 경찰 출석 일정은 확정된 바가 없다.

채민석 기자 veg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