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여자한테 시켰는데 왜 네가 썰어"…김밥 한 줄 때문에 전과 추가한 40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女주인에게 시킨 김밥

男사장이 썰었다고 시비

징역 8개월·집유 2년

식당 여주인에게 주문한 김밥을 여주인의 남편이 썰었다는 이유로 시비를 걸며 욕설을 퍼부은 4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9일 연합뉴스는 춘천지법 형사3단독(박성민 부장판사)이 모욕,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48)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재판부는 A씨에게 80시간의 사회봉사도 함께 명령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1월13일 오후 1시50분쯤 B씨가 운영하는 강원 홍천의 한 식당에서 B씨 아내에게 주문한 김밥을 남편인 B씨가 썰었다는 이유로 직원과 손님 앞에서 "네가 뭐냐. XXX아"라며 욕설을 퍼부어 B씨를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B씨가 이러한 상황을 피하려고 식당 밖으로 나가자 A씨는 그를 뒤따라가며 "몇 년 생이냐. XX. 다 죽일 수 있어"라고 소리 지르며 모욕을 이어갔다.

A씨는 이로부터 한 달 뒤인 같은 해 12월11일 C씨가 운영하는 홍천 한 식당에서도 손님과 C씨에게 욕설하는 등 큰소리치고 소란을 피워 식당 영업을 방해한 사실이 공소장에 추가됐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채 다른 식당의 손님에게 욕설하는 등 40여분 동안 난동을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양형 이유에 대해 "A씨가 집행유예 기간 중 범행한 점, 동종 전과가 여러 차례 있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