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단독] '대통령 격노' 놓고 모레 김계환-박정훈 대질 조사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채 상병 사건의 수사 외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모레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과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을 함께 부르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사건의 핵심 쟁점인 '대통령 격노설'을 놓고 대질 신문을 할 것으로 보여, 수사의 중대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준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공수처가 모레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을 다시 부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