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北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는 南 시설 겨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7일 김정은 참관하 시험사격

기존 전술 미사일 대비 개량형

전문가 “새 항법체계로 고도화”

북한이 지난 17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두고 남한을 겨냥한 무기체계를 고도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미사일총국이 17일 동해 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참관하에 새로운 자치유도항법체계를 도입한 전술탄도미사일 시험사격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통신은 “해당 시험을 통해 자치유도항법체계 정확성과 신뢰성이 검증됐다”며 “무기체계 기술고도화를 위한 정상적인 활동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세 번째)이 17일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의 발사 차량을 생산하는 국방공업기업소를 방문해 생산활동을 파악했다고 1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원산 일대서 동해 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비행체 수 발을 포착했다”며 “약 300㎞ 비행 후 동해 상에 탄착했다”고 밝혔다. 사거리가 300여㎞인 것을 고려할 때 한반도 내 주요 군사시설을 겨냥한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 평양에서 육해공군 본부가 있는 계룡대까지 직선거리는 약 330㎞, 전북 군산 주한 미 제8전투비행단까지는 약 350㎞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이날 “적대세력들이 우리가 생산하는 무기체계들이 ‘대러시아 수출용’이라는 낭설로 여론을 어지럽히고 있는 데 대해 짚고 넘어가고자 한다”며 “서울이 허튼 궁리를 하지 못하게 만드는 데 쓰이게 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강조한 바 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으로 봤을 때 기존에 개발한 화성-11 라형을 개량한 미사일로 보인다”며 “새로운 항법체계를 적용했다는 말은 정밀도를 높였다는 것을 강조한 표현 같다”고 했다. 또 “한반도 지역을 겨냥한 근거리 무기체계에 전술핵을 탑재할 수 있도록 능력을 고도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군 당국도 북한의 기존 전술 미사일보다 성능개량이 이뤄진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특히 북한 전술 미사일의 사거리가 통상 100∼200㎞였던 점을 감안하면 사거리는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시험사격 참관과 아울러 같은 날 미국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 발사 차량을 생산하는 국방공업기업소도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실감하기 어려운 우리 국가의 핵 전투태세를 목격해야 적들이 두려워할 것이며 불장난질을 할 엄두를 내지 못하게 된다”며 “급진적으로 변하는 우리의 무한대한 능력을 똑똑히 보여주라"고 주문했다. 한편 북한은 미국이 북한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한 것을 두고 “협력할 분야가 전혀 없는 철두철미한 적대 관계”라고 각을 세웠다. 미국 국무부는 15일 북한과 이란,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 4개국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했다.

구현모·정지혜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