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해외직구 금지' 진화 나선 정부…"혼선 끼쳐 죄송" 사실상 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내 안전 인증을 받지 않은 전자제품이나 장난감 등을 해외 직구로 살 수 없게 하겠다던, 며칠 전 정부의 발표를 놓고 과도한 규제라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러자 정부는 위해성이 확인된 물건에 대해서만 직구를 막겠단 거였다면서 진화에 나섰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해외직구 규제가 과도하다는 거센 비판 여론에 정부가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