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대통령실, 의료계에 "전제조건 없이 대화 위한 만남 갖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질적인 의료 시스템 개선 논의하자"

"전공의·의대생 불이익 최소화 고민 중"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대통령실이 19일 의료계를 향해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 1년 유예 등 실현 불가능한 전제조건 없이 대화하기 위한 만남부터 제안한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장상윤 사회수석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의대 증원 관련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상윤 대통령실 사회수석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이제라도 의료계는 소모적인 소송전, 여론전을 접고 정부와 머리를 맞대 실질적인 의료 시스템 개선 논의에 나서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대 증원 문제가 일단락된 만큼, 만족스럽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제자리로 돌아와 의료 개혁에 대해 의견을 개진하고 근본적인 변화에 동참해 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의 대화는 언제든 열려있다"며 "특위 참여든 정부와의 일대일 만남이든 정부는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집단행동 중인 의대생과 전공의(인턴, 레지던트)를 향해서도 "의대 증원 문제가 일단락 된 만큼 만족스럽지 않은 부분이 있더라도 제자리로 돌아와 의료개혁에 대한 의견을 개진하고 근본적인 변화에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조기 복귀 학생부터 불이익 최소화할 수 있게 고민 중이며, 의대생도 각자의 결정에 따라 속히 학교로 돌아와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공의는 내년도 전문의 자격 취득을 위해 오는 5월 20일까지 복귀해야 한다"며 "휴가·휴직·병가 등 부득이한 사유가 있는 경우 수련 병원에 소명하고 사유가 인정되면 일부 조정될 여지가 있으니, 간절히 기다리는 환자 곁으로 돌아와 남은 수련을 마쳐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아울러 각 대학을 향해선 "학칙 개정을 조속히 완료해 2025학년도 입시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정부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함께 내년도 대입 계획 변경 등의 절차를 마무리 짓고 각 대학이 올해 입시를 안정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고 했다.

앞서 서울고등법원 행정7부는 지난 16일 의대 교수와 전공의·의대생·수험생 등 18명이 의대 증원 결정 효력을 멈춰달라며 정부를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 항고심에서 각하와 일부 기각 결정을 내렸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