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이복현 금감원장 “다음 달 공매도 일부 재개 추진 목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신태현 기자 holjja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공매도 전산 시스템 준비 과정을 거쳐 다음 달을 목표로 공매도 일부 재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1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콘래드 다운타운 호텔에서 열린 ‘인베스트 K-파이낸스’ 투자설명회(IR) 직후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각 기관투자자의 공매도 잔고 시스템을 거래소에 모으는 집중관리 시스템은 구축하는 데 기술적으로 시간이 소요되고 법률상으로도 쟁점이 있다”며 “현재 법 개정 없이 추진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해 11월 6일부터 올해 6월 28까지 한시적으로 국내 증시의 공매도를 전면 중단했다.

이 원장은 “개인적인 욕심이나 계획은 6월 중 공매도 일부 재개를 하는 것”이라며 “6월 재개와 관련해 기술적·제도적 미비점이 있더라도 이해관계자 의견을 들어 어떤 타임 프레임으로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시장과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 원장은 한계기업의 증시 퇴출이 필요하지만, 이를 정부가 추진 중인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과 연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증시에) 들어오는 기업에 비해 나가는 기업의 숫자가 거의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며 “그렇다고 해서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은 기업을 퇴출 지표로 삼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투데이/손민지 기자 (handmi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