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뺑소니 혐의' 김호중, 유흥주점 술자리에 래퍼 이어 개그맨도…참고인 조사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 생각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사고 전 머물렀던 유흥주점에 유명 개그맨도 함께였던 사실이 알려졌다.

18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김호중이 사고를 내기 전 3시간가량 머문 유흥업소에 개그맨 A씨도 동석했다.

앞서 해당 유흥업소에서 있었던 술자리에 김호중을 비롯해 유명 래퍼도 함께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 술자리에 있었던 래퍼와 개그맨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7시 50분경 유흥업소를 방문한 뒤 오후 11시 10분경 대리기사가 운전하는 자신의 차를 타고 자택으로 귀가했다. 하지만 김호중은 자신의 다른 차량인 벤틀리 SUV 차량을 몰고 나와 택시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이후 김호중은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났으며 이에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김호중의 소속사 매니저가 직접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의 추궁 끝에 발생한 지 17시간 만에 김호중은 자신이 운전했음을 시인했다.

경찰은 김호중에 대해 운전자 바꿔치기 외에도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가 폐기된 사실을 파악, 음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자택과 사무실, 유흥업소 등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또한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이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라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