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성형수술 19번'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 걸린 모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만 30대 모델 팡 기원 고백

"입술 아래 2.5cm 나사 발견"

대만의 30대 여성이 성형수술 후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서 걸렸다고 고백했다.

뉴욕 포스트 등 외신은 최근 대만 출신 모델 팡 기원(36)이 성형수술 때문에 공항 짐 검사에서 걸렸다고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성형수술을 19번 한 대만 30대 여성이 얼굴 나사 때문에 공항검색대에 걸렸다고 고백했다. [사진=팡 기원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팡 기원은 18세부터 성형을 시작해 이마 2회, 눈꺼풀 5회, 코 5회, 턱 수술 2회, 안면 복구를 위한 지방 흡입 수술 5회 등 지금까지 성형수술을 19번 넘게 받았다. 수술비용만 25만 달러(약 3억 3937만원)에 달한다.

얼마 전 공항에서 보안 검사를 하던 팡 기원은 자신의 얼굴에 나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는데 아랫입술 아래에 2.5㎝ 정도 되는 나사가 발견돼 당황스러웠다"며 "코를 포함해 얼굴 여러 군데서 발견된 사진이 마치 퍼즐 같았다"고 전했다.

팡 기원은 "8년 전에 턱 보형물 시술을 받았는데, 그때 나사가 아직도 있는 것 같다"며 "CT를 찍었고, 제거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그동안 너무 많은 성형수술을 받아 어떤 걸 했는지 자세히 기억하지 못한다"며 "이렇게 성형수술을 많이 하게 된 이유는 외모에 대한 자존감이 낮았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계속 성형수술을 받을 계획이다"고 했다.

팡 기원이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한 CT 사진을 보면 입술 쪽에 2.5㎝ 정도의 수술용 나사가 보인다. 코와 턱 아래에도 나사가 박혀있다.

실제 얼굴 성형수술을 하면 얼굴에 나사를 고정할 때가 있다. 윤곽 수술이나 양악 수술을 할 때 뼈 절골 후 원하는 위치에 뼈가 다시 붙을 동안 고정용으로 철사나 나사를 쓴다. 이외에도 실리콘 등 보형물을 고정할 때도 간혹 나사를 사용한다.

다만 이때 사용하는 나사는 인체에 무해한 인체 전용으로, 수술 후 뼈가 다 고정된 후에는 제거해야 한다. 이를 제거하지 않으면 나중에 질환이나 외상 등이 발생했을 때 진단을 방해하거나 주변 조직을 더 손상시킬 위험이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팡 기원처럼 공항에서 짐 검사를 할 때 나사가 발견돼 알람이 울리는 경우는 드물다. 다만 크기가 큰 고정나사를 쓰면 알람이 울릴 수 있다. 특히 팔다리 골절 후 사용되는 티타늄 고정장치는 알람이 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