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완충지대냐 대공세냐…러군 파죽지세에 하르키우 중대기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연기 피어오르는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 하르키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르키우 턱밑까지 공세를 이어가면서, 앞으로 몇 주가 우크라이나 전쟁의 중대 기로가 될 전망입니다.

하르키우는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로 러시아 접경지역입니다.

러시아군은 지난 10일 하르키우에서 지상전을 개시한 후 점차 점령지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하르키우에 '완충지대'를 만들겠다고 밝혔지만, 우크라이나 본토에 대한 추가 공격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 속에 우크라이나도 격전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17일(현지시간) 하르키우 북쪽 지역을 공격해 최대 10㎞ 진군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올렉산드르 시르스키 군 총사령관은 러시아의 이번 공격으로 전투 지역이 70㎞가량 확대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중대한 전투가 있을 것이며 적들이 그것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싱크탱크 전쟁연구소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 일주일간 하르키우를 중심으로 약 278㎢를 점령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10일 이후 12개 마을을 점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 막대한 자원을 투입해, 차시우 야르 등 3곳을 거점으로 전진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시르스키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은 수미주(州)에 대한 공격에 대비해 방어선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북부 수미는 하르키우에서 북쪽으로 100㎞ 이상 떨어진 곳입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일단 대외적으로는 하르키우를 점령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중국 국민방문 중 기자회견에서, 하르키우 공격은 우크라이나의 벨고로드 등 러시아 공격에 대한 대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러시아 국경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동부에 '완충지대'를 조성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의 하르키우 진격이 완충지대 조성 수준에 머물지, 우크라이나 본토를 더 깊이 공격하기 위한 포석인지는 아직 분명치 않습니다.

SBS

중국 하얼빈 방문한 푸틴 러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가안보의장은 러시아군이 모든 방향으로 진군하고 있다고만 말했습니다.

이는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에서 우크라이나 병력을 분산시키려는 것일 수도 있고,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 더 깊이 파고드는 것을 포함할 수도 있다고 영국 BBC 방송은 전했습니다.

하르키우 군사행정 책임자 볼로디미르 아르티우크는 "(러시아군의) 행동이 체계적이라는 점에 주목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실상 국경 전체를 따라 포격이 계속되고 있으며, 하루 200∼400차례의 폭발이 일어나고 있다"며 러시아군의 공격 강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우크라이나와 서방 군사 전문가들은 일단 러시아가 하르키우를 점령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고 있습니다.

러시아 입장에서도 이를 수행할 자원이 충분치 않다는 겁니다.

이미 폐허가 됐던 아우디우카를 지난 2월 러시아가 점령하는 데 병력 8만 명이 필요했다면, 하르키우처럼 훨씬 큰 도시를 차지하는 데는 훨씬 많은 병력이 필요할 텐데 그 정도 숫자는 러시아가 갖고 있지 않다는 게 서방전문가들의 진단입니다.

우크라이나 군사·정치연구센터 올렉산드르 무시엔코 소장은 "러시아군의 전략적 의도는 하르키우를 중심으로 포위망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통해 러시아는 폭 10∼15㎞의 완충지대를 만들고, 향후 하르키우 공격 여지도 남겨둘 수 있다는 겁니다.

현재 우크라이나군은 병력으로나 화력으로나 모두 열세입니다.

우크라이나는 병력을 충원하기 위해 징집 대상 연령을 25세 이상으로 확대하고 일부 죄수의 군복무를 허용했지만 실제 변화까진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미국이 지원한 무기가 본격적으로 전장에 본격적으로 배치되기까지 우크라이나군에겐 고비가 될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군사블로거 유리 부투소우는 자국군이 국경 방어에서 너무 많은 실수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제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방어망이 얼마나 가늘게 분산돼 있는지 확인했고, 이 때문에 완충지를 설정하고 영토 깊숙히 진격할 수 있게 됐다는 분석입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이현식 D콘텐츠 제작위원 hyunsik@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