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추미애 아닌 우원식 선택한 민주당에 충격받은 윤상현, 대체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것을 두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차피 의장은 추미애, 어의추'라는 전망을 꺾고 5선의 우원식 의원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되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를 두고 "명심 일극 체제에 대한 우려를 넘어선, 대선 승리에 주안점을 둔 전략적 선택으로 평가된다. 민주당은 항상 전략적 선택을 해왔다"며 "민주당은 호남을 당의 심장으로, 수도권을 팔다리로 삼고 수도권 싸움에서 매번 이겼는데, 그 배경에는 당지도부와 원내지도부를 모두 수도권 출신 의원으로 꾸린 전략적 선택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정세균·이낙연 전 대표처럼 호남 출신이지만 수도권에서 국회의원을 하신 분들을 당대표로 전략적으로 선택했다. 수도권 확장성 때문"이라며 "대선 후보는 어떤가. 이낙연·이재명 후보 중에서 이재명 후보를 선택했다. 중도외연확장을 위해 전략적 선택을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렇듯 민주당은 우리보다 더 빠르게 변화하고 고민하며 전략적 선택을 해왔다"며 "과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글을 맺었다.

프레시안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왼쪽)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보수의 가치, 어떻게 혁신할 것인가'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환주 기자(kakiru@pressian.com),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