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5 (토)

윤상현 “국회의장에 추미애 아닌 우원식 뽑은 민주당 무섭다”···도대체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것과 관련해 “중도층을 향한 민주당의 변화가 두렵다”고 말했다.

윤상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우원식 의원을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추미애 당선인을 국회의장으로 뽑지 않았다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이라며 “이재명 대표는 그게 당심이라고 했다. 강성 지지층에게 더 많은 지지를 받은 추미애 당선인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온건한 우원식 의원을 선택한 민주당이 무섭다”고 적었다.

윤 의원은 “(민주당의) 선택의 기준은 대선 승리에 누가 더 도움될까 하나”라며 “앞으로 민주당의 모든 기준은 대선 승리뿐이다. 중도층을 향한 민주당의 변화가 두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패배한 우리보다 승리한 민주당이 더 먼저 변하고 있다”며 “위기감을 가져야 한다. 민주당보다 우리 국민의힘이 더 빨리 더 크게 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우원식 의원은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민주당 당선자총회에서 재적 과반을 득표해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6선의 추미애 당선인이 예상치 못한 패배에 직면해 일대 이변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김수호 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