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전승재, 드라마 촬영 중 뇌출혈로 쓰러져…3개월째 의식불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전승재(44)가 촬영 중 뇌출혈로 쓰러진 뒤 3개월째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17일 방송계에 따르면 전승재는 KBS 2TV 대하사극 '고려거란전쟁' 촬영 중 뇌출혈로 쓰러졌다.

동료배우 성도현은 지난 15일 SNS를 통해 전승재를 도울 수 있는 후원계좌번호를 공개하며 사연을 전했다.

뉴스핌

[사진=전승재 인스타그램] 


성도현은 "촬영장에서 쓰러진지 3달째가 돼가는 지금까지도 의식이 돌아오고 있지 않은"이라며 "힘든 싸움을 하고 있는동료 배우이자 형을 위해 조금이나마 형과 가족분들에게 힘을 보태고자 한다. 작은 도움이라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믿어의심치 않는다"고 했다.

이어 "기도만이라도 부탁드린다"며 "영화 '코리아' 때 인연이 지금껏 이어졌고, 최근에도 함께 현장에서 만나 촬영했던, 누구보다도 열심히 살던 형이기에 더더욱 남일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좋은 아빠이자 남편, 좋은 배우인 전승재가 하루 빨리 일어날 수 있도록 간절히 바란다"고 안타까워했다.

성도현이 올린 사진에는 "우리의 좋은 친구이자 좋은 아빠, 멋진 배우 전승재 군이 병원에서 혼자 힘든 싸움을 하고 있다"며 "힘을 주는 기도와 작은 정성이 필요하다. 부디 힘을 모아달라. 부탁드린다"고 적혔다.

전승재는 2004년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해운대', '코리아', '밀정', '신과 함께, 인과 연', '안시성', '싱크홀', '카운트'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