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5 (화)

'축구여신' 곽민선 아나운서, 행사 중 얼굴에 축포 맞아 "시력 손상 심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곽민선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스포츠 아나운서 곽민선(32)이 행사를 진행하던 중 축포에 맞아 눈에 심각한 부상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곽민선 아나운서의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측은 “곽민선 아나운서가 최근 행사 진행 중 축포를 눈가에 맞아 많이 다쳤다. 눈은 물론 안면부 전반의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으로, 상태는 좋지 않다”고 밝혔다.

곽민선 아나운서는 지난 12일 대전 유성구 e스포츠경기장에서 열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PMPS) 2024′ 행사를 진행하다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곽민선 아나운서는 무대 에어샷 축포를 맞고 쓰러졌고, 즉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곽민선 아나운서는 현재는 퇴원해 시력 회복을 위한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

행사 운영사인 씨엔씨티이스포츠 관계자는 "사고 원인에 대해선 조사 중에 있다"며 "소속사와 피해 보상 등에 대해 이야기할 계획"이라고 했다.

곽민선 아나운서는 2016년 MTN 아나운서로 방송을 시작했고, 2019년엔 스포티비 게임즈 아나운서로 입사해 피파 온라인4, 배틀그라운드, 스타크래프트 등 e스포츠 분야에서 활약해 왔다.

게임 리그 진행 중 한 해외 축구 구단의 유니폼을 입은 사진이 축구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며 ‘축구 여신’으로 등극하기도 했다.
#배틀그라운드 #축구여신 #곽민선아나운서 #스포츠아나운서 #스타잇엔터테인먼트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