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대학병원에 아무도 안 남을 것"…서울대병원 교수 '자필 대자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방사선종양센터 외래 병동에 있는 장범섭 교수 진료실 문 앞에 환자들에게 전하는 자필 대자보가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 의대 교수들의 사직서 효력 발생 첫날인 오늘(25일) 서울대병원 한 교수 진료실 앞에 '사직의 변'을 전하는 자필 대자보가 붙었습니다.

이 병원 장범섭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자신의 진료실 문 앞에 붙인 대자보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 의료는 정치적 이슈로 난도질당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있는 현 정부보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밝혔습니다.

장 교수는 "누구 말처럼 연봉 3~4억원은 어불성설이며 정부의 낮은 (의료) 수가로 환자는 5분 진료만 가능하다"면서 "의료 현장의 목소리는 묵살하고 '2000'이라는 숫자에 목맨 (의대) 증원은 의료재정을 더욱 고갈시키고 각종 불필요한 진료로 환자들은 제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대학병원에는 아무도 남으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장 교수는 또 "저는 전문의 취득 후 6년째 매 1년 계약의 진료 교수"라며 "현 정부의 이러한 태도는 진료를 힘 빠지게 하고 소극적으로 하게 한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개인 생활을 희생하면서도 응당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미련하게 살아온 모습이 오히려 어리석었던 것 같다"라고도 했습니다.

장 교수는 "참된 의사를 교육하는 병원의 교수로 있다는 것에 큰 회의감과 무기력함을 느껴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환자들에게)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했습니다.



장연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