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3 (목)

"무리(?) 빚어 죄송"…'딸 결혼' 단체 문자 보낸 이상휘 당선자 "담당자 잘못"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상당수 포항시민들이 받은 문자메시지입니다.

딸의 결혼 소식을 알리며 조용히 치르고 싶다면서 정작 일시와 장소를 안내합니다.

22대 국회의원 포항시 남구·울릉군 이상휘 당선자 쪽에서 보낸 겁니다.




해당 문자 메시지는 인사 정도만 한 사이인 시민들에게도 발송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논란이 일자 이 당선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유야 어떻든 죄송하고 송구하다"고 사과했습니다.

"딸 아이 혼사 관련해 무리를 빚었다"고 했는데 "물의를 빚었다"를 잘못 적은 것으로 보입니다.




언론학 박사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청와대 춘추관장과 홍보기획비서관을 지낸 이 당선자는 새누리당 대변인과 국민의힘 추천 방송통신 심의위원을 거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 정무2팀장을 맡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