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범죄도시4', 이틀만에 100만 돌파…올해 흥행 최고 속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범죄도시4'가 개봉 2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범죄도시4'는 25일 오전 9시 30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개봉 2일째 100만 관객 동원은 2024년 개봉작 중 가장 빠른 속도다.

조이뉴스24

'범죄도시4'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죄도시4'는 개봉 첫날 82만 관객을 돌파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 2024년 & 시리즈 최고 오프닝, 역대 한국영화 오프닝 TOP4 등의 압도적인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개봉 2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올해 최단기간 100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범죄도시4'를 향한 기대감이 컸다는 의미. 하지만 영화관에 볼 영화가 '범죄도시4' 뿐이라고 할 정도로 독과점이 극심해 아쉬움이 남는 상황이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