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두산에너빌, 루마니아 대통령 본사 방문…SMR 역량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지원 회장, 루마니아 정부·발주처 주요 인사와 면담

루마니아, 석탄화력 부지에 최초 SMR 발전소 추진

차세대 원전으로 꼽히는 소형모듈원전(SMR)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는 루마니아 클라우스 요하니스 대통령이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SMR 제작 역량을 확인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클라우스 요하니스 대통령이 24일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했다고 25일 밝혔다. 요하니스 대통령을 비롯해 루미니타 오도베스쿠 외교부 장관, 세바스티안 이오안 부르두자 에너지부 장관, 코스민 기차 루마니아 원자력공사(SNN) 사장, 루마니아 SMR 사업 발주처인 로파워 멜라니아 아무자 사장 등 루마니아 정부 및 발주처 주요 인사들과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이 참석했다.

아시아경제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오른쪽)이 24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해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가운데)과 SMR 생산시설을 둘러봤다.(제공=두산에너빌리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방문은 루마니아가 추진하는 SMR 사업을 위한 생산시설을 시찰하기 위한 자리다. 로파워는 도이세슈티 지역에 위치한 폐쇄된 석탄화력발전소 부지에 총 462MW 규모의 SMR 발전소를 건설을 추진 중이다. 미국 뉴스케일파워의 77MW급 SMR 6기가 사용되는데, 두산에너빌리티는 뉴스케일파워에 핵심 주기기인 원자로 모듈을 제작, 공급할 예정이다.

루마니아 SMR 사업은 현재 부지 정비 작업 중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이 사업의 성공을 위해 수출입은행과 국제개발금융공사를 통해 약 5조4천억원(40억달러)의 자금을 지원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방문단 일행은 단조 공장과 원자력 공장을 찾아 SMR 단조소재와 제작 전용 설비 등을 살펴보고 향후 프로젝트 일정을 점검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1980년대부터 쌓아온 검증된 원전 주기기 제작 경험과 금속분말 열간등방압성형(PM-HIP), 전자빔용접 기술 등 SMR 혁신 기술을 지속 개발하며 제작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앞서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투자사들과 함께 뉴스케일파워에 지분투자를 하며 핵심 기자재 공급권을 확보한 바 있다. 2019년 뉴스케일파워 원자로 모듈에 대한 제작성 검토에 착수, 2021년 완료하며 현재 모든 기자재 제작 준비를 마친 상태다. 뉴스케일파워 SMR은 지난 2020년 SMR 모델 중 최초로 미국 원자력 규제 위원회(NRC)의 설계인증을 받았다.

아시아경제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오른쪽)이 24일 두산에너빌리티 경남 창원 본사를 방문해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제공=두산에너빌리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요하니스 대통령은 "두산을 방문해 SMR을 포함한 원자력 기술 관련 생산시설을 확인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루마니아는 청정에너지 산업계에서 공급망을 구축해 지역 내 탈탄소화를 이끌고자 한다. 세계적인 선진 기업과 협력하고 파트너가 되는 것은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고 루마니아의 미래 에너지와 경제를 굳건히 하는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지원 회장은 "뉴스케일파워와 견고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두산에너빌리티는 혁신 기술 개발 등 SMR 제작 역량을 꾸준히 고도화하고 있다"며 "루마니아 첫 SMR 제작을 위한 준비도 면밀히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루마니아의 안정적인 청정에너지 공급에 기여하겠다"고 화답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