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자전거 타다 122만원 우수수 떨어뜨린 남성, 여고생 덕에 찾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 2월 경남 하동군에서 한 남성이 자전거를 타고 가던 중 현금 뭉치를 흘리는 모습(왼쪽)과 길을 지나던 한 여고생이 이를 발견해 돈을 줍고 있는 모습. 이 여고생은 돈을 주워 인근 경찰서를 찾아 신고했다. 경찰청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하동에서 자전거를 타고 길을 지나가던 중 현금 뭉치를 떨어뜨린 남성이 여고생의 신고로 돈을 찾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하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월 27일 오후 9시쯤 경남 하동군 하동읍의 한 골목길에서 남성 A씨가 자전거를 타던 중 1만원권과 5만원권 지폐 등 현금 122만원을 떨어뜨렸다. 유튜브 채널 경찰청에 이날 올라온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남성 옷에서 현금 뭉치가 우수수 떨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이를 모른 채 지나갔고 바닥에 떨어진 지폐는 길을 지나가는 차량에 밟히기도 했다. 이때 길을 지나던 고등학생 B양이 지폐를 발견하고 걸음을 멈췄다.

주변을 두리번거리던 B양은 이내 쪼그려 앉아 지폐를 한 장씩 줍기 시작했다. 돈을 주운 B양은 곧장 인근 경찰서로 향해 신고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통해 A씨의 자전거를 확인하고 수색 중 길에 세워진 자전거를 발견했다. A씨는 경찰이 자신을 찾아오기 전까지 돈을 잃어버린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A씨는 B양에게 사례금을 주고 고마움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