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단독] 발로 차고, 뺨 때리고...어머니 돌본 활동지원사의 '두 얼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뇌병변 장애로 의사소통이 어려운 환자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일삼아온 장애인 활동지원사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환자 가족 앞에서는 살가운 가면을 썼지만, 가혹한 폭행 장면이 방 안 CCTV에 고스란히 찍혀있었습니다.

표정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집안에서 전화통화를 하던 여성,

갑자기 옆에 앉아있는 다른 여성을 발로 걷어찹니다.

급기야 여러 차례 뺨을 강하게 치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