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민주당, 전반기 국회의장 놓고 치열...'선명성' 경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주당에선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자리를 두고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국회의장 후보로 거론되는 의원들은 압도적인 의석으로 여권을 압박하겠다는 '선명성' 경쟁에 열을 올리는 분위기입니다.

들어보겠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경기 하남갑 당선인(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기계적 중립, 협치가 아니라 민심을 보고서 국민을 위한 대안을 만들고 그걸 추진해야 된다 하는 겁니다. 쭉 옳은 방향으로 갈 듯 폼은 다 재다가 갑자기 기어를 중립으로 확 넣어버리고 멈춰버린단 말이죠. 그리고 죽도 밥도 아닌 정말 다 된 밥에 코 빠뜨리는 우를 범한 그런 전례가 있었어요.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국회의장 시절에. 사실 제가 관례상으로 보면 최다선이고 최고 연장자이고요. 또 하나의 더 큰 상징적인 의미가 헌정사 최초의 여성 국회의장이라는 큰 의미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