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교수 사직·휴진 현실화에 환자들 패닉..."전쟁보다 무서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교수들까지 번질 조짐을 보이면서 환자들과 보호자들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 가고 있습니다.

현장에선 전쟁보다 무섭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A 씨 / 간암 수술 환자 보호자 : 중증환자 같은 경우 하루에 목숨이 달려 있는 거니까. 가까운 데로 가려고 했는데, 이 대란이 일어나는 시점이라서 옮기려고 했는데 받아주는 데가 있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