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애완용 코브라 탈출" 소식에 발칵 뒤집혔는데 '반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접수된 관련 신고 없어···허위사실일 경우 법적 처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김제시에서 애완용 코브라가 탈출했다는 소문이 온라인 상에 확산되면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24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중고 거래 플랫에 집에서 키우던 애완 코브라가 탈출해 찾고 있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작성자의 위치가 김제시로 표시되면서, 소문은 지역 육아카페 등을 통해 순식간에 퍼졌다.

그러나 현재 경찰에 접수된 관련 신고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신고가 접수되면 전북소방본부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신속하게 현장에 출동할 계획이다.

또 경찰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코브라 사육에 대한 법 위반 여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현행법상 코브라 같은 국제 멸종위기종을 사육할 때는 환경부 장관에 사육시설을 등록하고 일정 기간마다 검사받아야 한다.

경찰 관계자는 "코브라 탈출 글이 확산한 만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로 불안감을 조성할 때는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 점도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연승 기자 yeonvic@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