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성폭력 합의금만 1900억원…“그만큼 충격적인 사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가대표팀 前 주치의 나사르 사건서 FBI 수사 지연 책임 인정

피해자들 관련 기관 소송 합의금 1조 넘을듯

무려 30년간 여자 체조 선수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저지른 전 미국 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60)의 피해자 90여명이 연방수사국(FBI)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미국 정부가 1억 달러가 넘는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세계일보

2021년 9월 FBI 관련 미 의회 청문회에 참석한 체조 선수들. (사진 =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법무부는 23일(현지시간) 체조 대표팀 주치의로 일한 나사르의 성폭력 피해자들이 FBI를 상대로 제기한 139건의 소송을 종결하기 위해 총 1억3870만달러(약 1909억원)를 피해자들에게 지급하는 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나사르의 혐의가 처음부터 심각하게 받아들여졌어야 한다”면서 “이번 합의가 나사르가 가한 피해를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범죄 피해자들이 지속적인 치유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나사르는 1986년부터 30년간 여자 체조선수와 환자 수백명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가 인정돼, 2018년 최대 175년형을 선고 받고 복역중이다.

앞서 미국 여자 체조계의 에이스인 시몬 바일스와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맥카일라 마로니 등 피해자들은 FBI가 나사르의 범죄를 인지한 뒤에도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아 피해가 계속 됐다며 2022년 그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했다.

FBI가 나사르의 범죄 사실을 인지하고 첫 조사에 나선 것은 2015년 7월이었지만, 수사가 미뤄지면서 실제 기소는 2016년 11월에야 이뤄졌다.

특히 수사 초기인 2015년 피해자 마로니의 진술을 청취한 FBI 요원은 나사르가 기소된 이후인 2017년까지도 진술서를 작성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2021년 9월 열린 미 연방 상원 청문회에서 마로니는 성범죄 피해 사실을 FBI 요원에게 진술하는 것 자체가 정신적으로 힘들었지만, FBI가 자신의 진술을 무시한 것이 더 고통스러웠다고 증언했다.

미 법무부 감찰관실은 2021년 7월 나사르의 혐의에 대한 FBI의 대응과 수사의 특정 측면을 비판하는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FBI뿐 아니라 미국체조협회와 미국 올림픽위원회도 나사르의 범죄를 방치한 책임에 대해 피해자 500여명에게 소송을 당한 뒤 2021년 12월 총 3억8000만달러(약 5228억원)의 합의금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소송을 종결했다.

세계일보

미국 여자 체조대표팀 선수들을 상대로 상습 성폭력을 저지른 래리 나사르. (사진 =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앞서 나사르가 수년간 일하며 범죄를 저지른 미시간주립대도 이를 방치한 책임으로 피해자 300여명에게 5억달러(약 6880억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피해자 44명을 대리한 믹 그루얼 변호사는 나사르 관련 소송의 전체 합의금이 10억달러(약 1조3760억원)에 달한다는 것은 “충격적인 비극이 일어났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강조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