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오송참사 조사위 "재난 시스템 전무"...임시제방 부실 관련자 실형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송 지하차도 참사'와 관련해 임시제방 부실시공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감리단장과 현장 소장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습니다.

시민단체와 유족 등으로 구성된 시민 진상조사위원회는 보고회를 열고 재발방지 대책과 제도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이성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7월, 14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친 '오송 지하차도 참사'.

유족과 시민단체 등은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지난해 말 시민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