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요즘 누가 빌라 전세 사나요"... 세입자도 집주인도 월세 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빌라 전세 비중 역대 최저
전세사기·공시가 하락이 부추겨
한국일보

서울의 한 빌라촌 전경.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분기(1~3월) 서울 빌라 임대차시장에서 전세 비중이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전세사기 여파로 빌라 임대차시장은 대세가 월세로 기우는 분위기다.

24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1∼3월 서울의 주택(아파트·빌라·단독) 전월세 거래 12만3,669건 가운데 전세 거래는 5만7,997건, 월세는 6만5,672건으로 나타났다. 전세 비중이 46.9%로,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매년 1분기 기준) 가장 작다. 서울의 주택 전세 비중은 2020년 61.6%였지만 2021년 58.0%, 2022년 50.3%, 2023년 47.6%로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빌라와 단독주택의 월세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1분기 서울 지역 빌라와 단독주택의 전월세 거래 6만6,170건 가운데 전세는 2만4,002건(36.3%), 월세는 4만2,168건(63.7%)으로 전세 비중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반면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전세 비중은 59.1%로 1년 전(57.5%)보다 되레 늘었다. 유독 빌라 임대차시장에서만 전세 거래가 줄고 월세가 급증하고 있는 셈이다.
한국일보

자료=경제만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라를 고리로 한 전세사기 여파로 비아파트 전세 수요가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공시가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현재 비아파트 임대차는 전세금반환보증이 필수라 전세보증 기준이 시장 가격으로 굳어져 공시가격이 하락하면 곧 전셋값 하락으로 이어지는 구조다.

이에 전셋값 하락분만큼 이를 월세로 돌리는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신축 빌라는 보증금을 확 낮추고 월세를 높인 매물이 쏟아지고 있다. 지은 지 5년 이내의 서울 시내 빌라는 평균 월세가 101만 원(다방 분석)으로 집계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비아파트의 전세 기피 현상이 지속되면서 주택 임대차시장이 월세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