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창작 지식재산 공모·피칭대회 '제2회 쇼미더피치' 29일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캠퍼스人+스토리] 9개 작품 본선서 경쟁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이 효과적인 피칭의 방법을 익히고, 파트너십을 모색할 수 있는 창작 지식재산 공모·피칭대회 '제2회 쇼미더피치' 본선대회를 29일 교내 중앙문화예술관 904호에서 개최한다.

24일 중앙대에 따르면 쇼미더피치는 효과적인 피칭(Pitching)을 위해 기획·개발 단계의 영상 프로젝트를 공개하는 대회로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4단계 BK21 인공지능-콘텐츠 미래산업교육연구단, OTT콘텐츠특성화사업단이 공동 주최한다.

피칭은 작품의 아이디어를 어필해 부족한 예산을 확보하거나 필요한 파트너를 모색할 수 있어 성공적인 작품을 제작하는 데 매우 중요한 과정으로 여겨진다.

중앙대는 대회에 앞서 피칭 관련 올라운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1월에는 피칭에 대한 이해를 돕는 '쇼미더피치 특강'을 열었고, 2월과 3월에는 공모전을 통해 24개 작품의 기획안을 접수했다. 이 중 단편 4편, 장편 3편, 시리즈 1편, 애니메이션 1편 등 총 9개 작품이 예심을 통과했다.

현업에 종사 중인 전문가들이 멘토로 참여했다. 영화 '극한직업'을 제작한 김성환 어바웃필름 대표,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프로듀싱한 구정아 볼미디어 대표, 영화 '비공식작전'을 제작한 여미정 와이낫필름 대표, 영화 '1947 보스톤'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손광수 작가가 학생들을 만났다. 본선에 진출한 학생들은 두 달여 동안 전문가 멘토들과 함께 작품의 완성도와 피칭 역량을 높이며 대회를 준비했다.

본선 심사위원으로는 영화 '블랙머니' '부러진 화살' 등을 제작한 정상민 아우라픽처스 대표, 피칭 전문가면서 영화 기획자로 활동 중인 신도형 투유드림 부사장, 영화 홍보마케팅 전문가인 조계영 필앤플랜 대표가 위촉됐다.

이창재 첨단영상대학원장은 "창의적인 학생들의 아이디어가 여러 경험과 도전을 거쳐 콘텐츠로 제작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쇼미더피치를 비롯해 학생들의 창의성을 계발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기회를 마련하는 데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