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해남군, 국도 1호선 기점 '땅끝'으로 변경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반도의 시작 땅끝 해남, 국토균형발전 상징으로 위상 재정립

더팩트

해남군이 국도1호선 기점을 땅끝으로 변경하는 안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해남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l 해남=오중일 기자] 전남 해남군이 국도 1호선 기점을 땅끝으로 변경하는 안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국도 1호선은 전남 목포시에서 판문점을 거쳐 평안북도 신의주시까지 잇는 대한민국의 중심 종축 국도로, 현재 기점은 목포 신외항에 위치한 목포대교이다. 국도 1호선 기점은 1911년 개통 당시에는 목포 유달산 아래 과거 일본 영사관 앞 위치였는데, 2012년 목포대교가 개통되면서 목포대교 종점인 충무동 고하도로 시작점이 변경된 바 있다.

해남군은 국도 1호선의 기점을 땅끝까지 연장함으로써 한반도의 시작인 땅끝 해남에 대한 상징성을 극대화하고 국토 균형발전의 의의를 높이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재 기점 변경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준비 중으로 올해 말 용역 결과가 나오면 국토부 등 정부 부처에 기점 변경을 건의할 예정이다.

해남군의 국도 1호선 기점 변경 추진은 해남을 잇는 고속도로, 철도 등 대규모 SOC사업이 속도를 높이면서 이에 발맞춰 추진되고 있다. 광주~해남~완도 간 고속도로는 지난달 13일 전남도청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민생토론회에서 사업의 조기 추진을 약속받으며 사업 추진에 날개를 달게 됐다.

광주~강진 구간은 2026년도 완공을 목표로 현재 공정률 73%에 이르고 있다. 강진~해남~완도 구간은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 정책성 평가가 진행 중으로 올해 예비타당성 조사가 끝나면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8년쯤 착공할 예정이다.

보성~해남~임성을 연결하는 경전선은 2025년도 개통을 목표로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올해 10월 시운전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준공 후 7월쯤부터 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해남군 계곡면에 들어설 철도역사 공사 또한 시운전 기간인 10월쯤 준공할 예정으로, 현재 전기시설을 포함한 건축공사가 완료된 상황으로 해남에 철도가 지나는 날이 멀지 않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해남군이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KTX 해남노선 연결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올해는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이 시작되는 해로 해남군은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전남도를 수시로 방문해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해남군은 해남군과 완도군 노선을 1단계 사업으로 추진하고 해저터널로 연결되는 제주 구간은 추후 추진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으며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해남·완도·영암 3개군 공동건의문으로 작성해 중앙부처에 전달했다. 국도 및 지방도 확·포장공사와 선형개량 공사도 한창 진행 중이다.

국도 77호선의 미연결 구간인 해남 화원~신안 압해 간 연결공사는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총연장 13.49km에 대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현재 공정률은 18%로 해남 화원~목포 달리도 구간 해저터널 2.7km 중 약 500m를 굴착 완료했다.

국도 77호선은 해남 화원면에서 땅끝을 연결하는 도로로, 국도 1호선 기점 변경에도 탄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구국도를 이용해 진입하고 있는 남도광역추모공원은 국도 18호선 4차선 도로에서 추모공원 진입도로로 직접 연결하는 공사가 올해 말까지 진행된다. 현재 공정률은 40%로 4차선 도로와의 연결 교량을 설치 중이다. 교차로가 개선되고 나면 남도 광역추모공원을 찾는 이용객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해남~대흥사 간 지방도 4차로 확·포장공사와 마산~산이 간 지방도 확·포장공사도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해남~대흥사 간 지방도 확·포장공사는 최근 보상 협의가 완료된 구간에 우선 공사를 시작하고 광역상수도 이설을 위한 설계도 6월 중 마무리되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마산~산이 간 지방도 확포장공사는 마산면 상등리에서 산이면 노송리 미송가든까지 5.6km 구간을 1단계 사업으로 전체 사업 구간 16.7km 구간 중 일부 구간이 올해 6월 착공한다. 마산~산이 간 지방도는 솔라시도 기업도시 접근성 향상과 농수산물 유통 환경 개선에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해남군은 지리적인 여건상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만으로 대형 국책사업 등 공모사업 선정에 차질을 빚었을 뿐 아니라, 기업 및 관광객 유치에도 큰 제동이 걸려 왔다"며 "지역 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계획한 사업들이 꼭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 계속 협의하고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forthetrue@naver.com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