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AI 기업' 전환 속도내는 최성환…SK네트웍스, 실리콘밸리에 전담 연구소 설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가운데)이 피닉스 랩 구성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SK네트웍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김다정 기자]

인공지능(AI) 접목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AI 컴퍼니로 진화를 추진하고 있는 SK네트웍스가 국내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세계 기술혁신의 메카로 불리는 실리콘밸리에 AI Lab을 구축했다.

SK네트웍스는 24일(현지시간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로즈우드 샌드힐 호텔에서 회사의 AI 기술 개발 조직인 '피닉스 랩(PhnyX Lab)' 출범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피닉스 랩은 'AI 민주화(Democratization of AI)를 통한 인류의 문명화(Civilization of Humanity) 구현'을 비전으로 AI 컴퍼니로 나아가고자 하는 SK네트웍스의 AI 역량 내재화를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에 만든 조직으로, 우수한 개발 역량을 보유한 현지 인력 4명으로 구성됐다.

스탠포드대학 연구원 및 석·학사 과정을 밟고 있는 이들은 다수의 AI 프로젝트를 리드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향후 SK네트웍스 및 자회사와 협력을 통해 AI 제품과 신규 솔루션 개발에 주도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특히 ▲ AI 관련 기술 개발 ▲ AI 서비스 검증 및 마켓 테스트 ▲ 글로벌 선진기술을 연계한 AI 역량 내재화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SK네트웍스는 피닉스 랩의 전문 역량과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AI 기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이 과정에서 피닉스 랩 및 보유사업 전반의 기술 전문성이 한층 고도화되고 업계 파트너십이 더욱 굳건해져 AI 컴퍼니로서의 SK네트웍스 위상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은 "피닉스 랩은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혁신 허브로서 미래 선도적인 AI 기술 연구는 물론, 사업모델 개발 등 실제 비즈니스 활용방안까지 만들어낼 것"이라며 "향후 피닉스 랩을 통해 미국에서 강력한 입지를 갖추는 동시에, 여러 기업들의 AI 발전을 촉진시키는 역할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SK네트웍스는 AI 컴퍼니로서 입지를 다지기 위해 체계적인 역량강화를 진행해왔다. 글로벌 기술·투자 업계의 전문가 네트워크인 하이코시스템을 구축해 인사이트를 높이는 동시에 2020년 미국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펀드를 시작으로 AI 기반 디바이스 스타트업 '휴메인(Humane)', 트랙터 무인 자동화 솔루션 기업 '사반토(Sabanto)', 스마트팜 스타트업 '소스.ag(Source.ag)' 등에 투자를 이어왔다.

또한 지난해 국내 데이터 관리 및 솔루션 선도기업 '엔코아'를 인수해 AI 서비스 기업으로 역할을 강화하고 있으며, 올해 초엔 프라이빗 LLM 분야 시장의 강자인 '업스테이지' 투자에 참여해 자사 사업과의 연계 모델 발굴 및 AI 생태계 강화 노력도 진행 중이다.

지난 2월 열린 투자자 대상 기업설명회에선 SK매직, 엔코아, 워커힐 등 주요 사업의 AI 접목을 통해 2026년까지 영업이익을 3배로 높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최성환 사장은 이번 미국 출장 일정에서 피닉스 랩 출범을 축하하는 동시에, 현지 파트너사 및 AI 분야 기술 선도 기업들과 만나 협력방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향후 추가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다정 기자 ddang@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