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정진석 비서실장 "비서가 할일은 대통령 보좌···산발적 메시지 지양하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 비서실장 첫 수석비서관 회의서 기강잡기

관계자 발 메시지 남발 비서로서 역할 강조

정 실장 "정치는 대통령이 하는 것 비서가 하는것 아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이 참모들에게 “대통령실은 일하는 조직이지 말하는 조직이 아니다”라며 “불필요하게 산발적으로 나오는 관계자발 메시지는 지양해달라“고 말했다.

24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정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수석비서관들과의 첫 회의에서 “대통령실이라는 이름으로, 또 대통령실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메시지가 산발적으로 외부에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 비서실장은 “대통령실의 정치는 대통령이 하는 것이지 비서들이 하는 게 아니다”며 “대통령의 결정은 최종적인 것이다. 그 보좌에 한 틈의 빈틈이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보좌를 잘 하는 것이 비서들이 할 일”이라며 ‘비서’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재차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비서실장이 취임 첫 일성으로 메시지 단일화를 주문한 것은 최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인선 검토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실 대변인실이 공식 부인했음에도 대통령실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입장이 혼선된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 인해 야당 등 일각에서는 비선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대통령실은 ‘비선’ 논란에 대해 “(대변인실이 아닌) 개인이 뭐라고 하는 건 개인 의견이거나 어떤 이유에서 그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대변인실의 입장이 대통령실의 입장”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 비서실장은 대통령실 참모진의 기강을 바로잡는 한편 참모 역할에 충실하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은 “나는 내일 그만두더라도 내 할 일을 하겠다는 각오로 살아왔다”며 “대통령을 잘 보필하는 게 국가에 충성하는 일이다. 나부터 앞장서겠다. 여러분의 충만한 애국심은 대통령을 향해야 하고 국민을 향해야 한다”라고도 강조했다고 한다.

정 실장은 전날 오후 열린 취임 인사 행사에서도 “사(私)는 멀리하고 공심(公心)만 가지고 임한다면 지금의 난관을 잘 극복해낼 수 있다”고 밝혔다.

현직 의원직을 내려놓은 정 실장은 이날부터 대통령실로 출근해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오후에는 윤 대통령으로부터 비서실장 임명장을 받는다.

강도원 기자 theo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