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강지영 “손 떨리고 눈물 나”…경찰서 불친절 민원 응대 폭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가수 겸 배우 강지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강지영이 경찰서에서 불친절한 민원 응대를 목격하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강지영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소한 나의 일상을 보내고 있는 사진과 그 일상 속에서 일어난 작지만, 그리 작지 않은 조금 무거운 이야기를 꺼내보려고 한다”며 운을 뗐다.

면허증 관련해 경찰서에 들렀다는 그는 “나는 핸드폰으로 사전에 필요한 게 뭔지 찾아보고 열심히 준비해서 경찰서로 향했다”면서 “늘 칠칠맞은 내 성격이지만 다행히도 아무 문제 없이 서류 접수를 하고 진행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옆 창구에 접수하러 오신 어머님을 문득 봤다. 창구에 계신 분과 대화하시는 걸 자연스레 듣게 됐는데, 면허를 갱신하러 오셨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강지영은 “어머님이 ‘나라에서 받는 건강검진 여부’ ‘시력이 0.8이 넘게 나왔느냐’는 질문을 받고 계셨다. 어머님은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셨다”라며 “그러자 그분은 퉁명스럽게 ‘오늘 갱신을 못 한다.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시라’고 했고, 그걸 들은 어머님은 곤란해하셨다”고 했다.

그는 “만약에 내 옆에 어머님이 우리 엄마였고, 안내해주시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게 굴고 엄마가 어쩔 줄 몰라 하는 상황을 봤다면 제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요즘엔 키오스크, 수많은 어플 등 때로는 저도 따라가기 힘든 발전 속에 ‘할 줄 몰라서 그런 것뿐인데’, ‘조금만 자세하게 설명해주면 되는데’라는 생각이 들면서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고 집에 돌아오는 내내 손이 부들부들 떨렸다”고 털어놨다.

강지영은 또 “어른들이 더 쉽게 알 수 있게 큰 글씨로 된 설명서라도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제가 만약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저도 같이 참여해서 만들겠다. ‘네가 뭔데 이런 얘길 해’라고 하실 수도 있다. 모든 사람 생각이 같을 순 없기에 저를 이해 못 해도 괜찮다. 하지만 우리 부모님들을 위한 딸의 마음으로 이 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불친절, 친절을 떠나서 디지털이 익숙하지 않을 어르신들에게 좀 더 자세한 설명이 있으면 좋겠다”, “저도 서비스직에서 일해본 적이 있다. 서비스직이 아니라고 해서 불친절해야 할 이유는 없다”, “직원분 말투가 얼마나 퉁명스러웠으면 이런 글까지 적었을까”, “‘저도 같이 참여하겠다’는 말이 참 뭉클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강지영에게 공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공무원은 서비스직이 아니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들은 “뭘 더 어떻게 하라고. 친절 강요 그만해”, “공무원이 뭘 더 어떻게 해야 하나”, “그럼 그 공무원이 그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말이 뭐냐”, “공무원은 규정대로 처리할 수밖에 없다”, “조금만 친절하게 알려달라고? 안 해본 사람이나 쉽게 얘기하는 것”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