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고성능 반도체·인공근육 소재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기정통부, 초격차 소재 개발 위해 24개 연구단 가동

파이낸셜뉴스

연구실. 게티이미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열 방출 성능이 뛰어난 반도체 소재와 스스로 치유가 가능한 인공근육 소재 등을 개발키로 했다.과기정통부는 국가전략기술을 뒷받침하는 미래소재 확보를 위해 올해 총 24개 연구개발(R&D) 사업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위해 14개 국가전략기술 소재개발 연구단과 10개 소재글로벌 영커넥트 연구단을 선정했다. 이번 연구단 선정에서 3.4 대 1 이상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으며, 각 연구단은 연간 15억원 이내로 총 5년간 진행한다.

황판식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래소재 연구단의 목표는 불가능에 도전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성공하면 한 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기대되는 첨단 소재들"이라고 말했다.

국가전략기술 소재개발 사업은 국가전략기술에 필요한 신소재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12대 분야 중 반도체,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첨단바이오 등 9개 국가전략기술 분야별로 요구되는 미래소재를 개발한다.

우선 한양대 한태희 교수가 총괄 지휘해 고집적 고집적 반도체 기판 소재 개발에 도전한다. 이 연구가 성공하면 높은 열 방출 성능과 전기 차단 특성을 가지며, 높은 강도와 우수한 가공성이라는 상반된 특성을 동시에 만족하는 소재를 확보하게 된다.

한양대 김선정 교수의 연구단은 미래 소프트 로봇 구현에 핵심적인 인공근육 소재를 만든다. 목표로 하는 소재의 성능은 인간의 근육처럼 유연성은 물론 고성능과 고내구성 자가치유까지 가능하다.

한국전기연구원 설승권 박사의 연구단은 휴머노이드 로봇 골격 맞춤형 3차원 기판 기술개발에 나선다. 이를 위해 입체면 3차원 인쇄기술, 초고속 통신용 저유전 소재 및 고전도성 전극 소재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배터리 재활용 기술과 우주발사체용 내열소재 개발, 차세대 소듐냉각고속로 피복관용 내열소재 개발에도 도전한다.

또한 신진연구자가 주도하는 소재글로벌 영커넥트 사업은 10개 연구단이 가동된다. 이들 연구단은 재생의료 기술에 필요한 동결보존 소재 개발, 디스플레이용 산화물 반도체, 고이온전도성 고체전해질 소재 등을 개발한다.
#R&D #연구개발 #과기정통부 #초격차 #소부장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