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서울시 ‘공연봄날’ 개막…7만 청소년에 무료 공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 I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시내 초·중등·고등학교 학생 7만명에게 통큰 공연 관람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24일 ‘공연봄날’ 사업을 통해 청소년 7만여명에게 무료 공연 관람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류아트홀과 꿈빛극장에서 동시에 막을 올린 서울시 문화시민 양성 프로젝트 ‘공연봄날’은 26일까지 총 2004명의 청소년 관객이 관람한다.

‘학생들은 공연 보는 날, 공연계는 봄날’이라는 슬로건 아래 2021년 시범사업으로 시작된 ‘공연봄날’은 청소년들은 좋은 공연을 무료로 관람하는 기회를 얻고, 공연계에는 안정적인 작품 창작 기회를 제공해 문화예술분야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는 사업이다.

시는 초·중학생만 대상으로 했던 ‘공연봄날’을 올해부터는 고등학생도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대상을 확대했다. 올해는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까지, 총 7만명에게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한다. 문화사각지대에 놓인 특수학교 학생과 제도권에서 벗어난 ‘학교밖 청소년’을 위한 특별회차도 마련한다.

학생들이 좋은 공연을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20여 개의 공공·민간 공연장과 협력, 안전한 이동을 돕는 전담 버스와 안전관리 인력도 지원한다.

올해 선보일 작품으로 공연예술 장르별 전문가와 아동·청소년 전문가 등을 포함한 심사위원단을 통해 총 45편을 엄선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