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1 (화)

민주 "정진석 비서실장, 입에 담지 못할 막말 쏟아낸 장본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모욕으로 실형…이렇게 쓸 사람 없나"

"총선 외면이자 야당 인정하지 않은 인선"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4일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4·10 총선 민심을 반영하지 않고 외면한 인선"이라고 비판했다.

아이뉴스24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오른쪽) 국민의힘 의원의 신임 비서실장 임명 발표를 하고 있다. 2024.04.22.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준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중에 윤핵관인 정 의원이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만큼, 여당을 대통령실 거수기로 만들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실장은 과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당시 이준석 전 대표 축출에 주도적으로 관여했고, 친일 망언을 비롯해 세월호·이태원 등 사회적 참사에 대해서도 막말한 전력이 있다"며 "비대위원장 당시에는 이재명 대표에 대해 막말한 수위를 보더라도 비대위원장으로서 자격이 없을 정도로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쏟아낸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모욕적 발언으로 실형을 받은 사람이지 않는가"라면서 "많은 최고위원도 '윤석열 정부에 이렇게 쓸 사람이 없나'라는 목소리가 상당히 많이 나왔고, 이런 분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한 것은 결국 총선을 외면한 것이고 야당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도 정 비서실장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분출됐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정 의원은 국민들이 '이완용의 현대판, 정완용'이라는 말을 하는 사람"이라면서 "정 의원은 '조선은 안으로 썩어 문드러져서 망했다', '일본은 조선 왕조와 전쟁을 한 적이 없다' 등 이야기를 했는데, 이러한 사람이 제일 먼저 윤 대통령이 한 인사라니, 참으로 속이 터진다"고 말했다.

장경태 최고위원도 "영수회담을 제안해 놓고 정작 제1참모 자리에는 사과 한마디 없는 정 의원을 앉혔는데, '나는 바뀌지 않겠다'라는 뜻으로 읽힌다"며 "정 의원은 역대급 친일 망언에 야당은 물론, 여당 내에서조차 비판이 쏟아진 바 있음에도 사과의 '사'자도 꺼내지 않은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