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강인, 손흥민에 무례한 말"…'탁구게이트' 입 연 클린스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강인이 손흥민에 무례한 말…

더는 '함께'라고 느끼지 못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전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당시 발생한 이른바 '탁구게이트'에 관해 입을 열었다.

아시아경제

위르겐 클린스만 전 축구 대표팀 감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클린스만 전 감독은 오스트리아 세르부스 TV 스포츠 토크쇼에 출연해 당시 상황을 두고 "파리에서 뛰는 젊은 선수 이강인이 토트넘 홋스퍼 주장인 나이 많은 선수 손(흥민)에게 무례한 말을 했다"며 "그걸 마음에 담아둔 나머지 둘이 싸움을 벌였다. 젊은 선수가 손흥민의 손가락을 탈구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몇 명이 끼어들어 말리고 나서 떨어졌다"며 "이튿날도 대화했지만, 모두 충격받아 정신이 남아있지 않았고 그 순간 더는 '함께'가 아니라고 느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클린스만 전 감독은 "2년간 한국어를 배워 제한적이지만 단어를 읽을 수 있었다. 그러나 선수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 수는 없었다"며 "한국 문화에서는 틀렸더라도 나이 많은 쪽이 항상 옳다는 걸 배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한국 문화에선 누군가 책임져야 했다"며 "선수들은 다음 대회에 나가야 해서 코치 차례였다"고 허탈한 듯 웃으며 말했다.

클린스만 전 감독은 몸싸움 이튿날 준결승에서 패했지만 15년 동안 한국이 아시안컵에서 거둔 최고의 결과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표팀과 보낸 시간을 "환상적"이라고 표현하면서 "팀(한국)은 월드컵 8강을 통과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추고 있었다. 그래서 이 일을 계속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클린스만 전 감독이 감독 경질 이후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이강인 등 젊은 선수 사이에 다툼이 있었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구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었다. 클린스만 전 감독에겐 이 같은 팀 내 갈등을 통제하지 못했다는 책임론이 제기됐었다. 클린스만 전 감독은 2016년에도 미국 대표팀 감독을 맡았다가 계약 기간 중 경질되기도 했다.

연봉이 200만유로(약 29억원)로 알려진 클린스만 전 감독은 2026년 북중미 월드컵 본선까지 계약한 상황이라 축구협회는 잔여 연봉 등으로 70억원 이상을 지불해야 한다. 대표팀 외국인 코치들의 연봉까지 합하면 위약금은 100억원 이상이 될 것이라는 추산도 나온다. 클린스만 전 감독은 경질 직후 한 달여 만에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의 전문가 패널로 나서며 공식 활동을 재개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