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미국 상원 '우크라 지원' 승인 임박…"바이든, 10억달러 패키지 준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미국의 국가 안보 법안이 곧 상원을 거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서명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미 행정부가 10억달러(약 1조3760억원) 규모의 군사무기 지원 패키지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미 정부가 준비 중인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 패키지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M113 장갑차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한 미국의 국가 안보 법안이 곧 상원을 거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서명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미 행정부가 10억달러(약 1조3760억원) 규모의 군사무기 지원 패키지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폴리티코 등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포병, 방공 및 장갑차 등이 포함된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국방부가 지원 목록 작성을 마무리하고 있다며 지원 규모는 총 10억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폴리티코는 "이번 지원 규모는 지난 3월 승인한 3억달러의 무기 지원보다 훨씬 큰 규모"라며 "장갑차 지원에는 브래들리 전투 차량, M113, 구형 험비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정부는 지난 3월 우크라이나에 3억달러 규모의 방공무기, 포탄, 장거리미사일 등의 군사 패키지를 보낸 이후 예산 고갈로 추가 지원을 하지 못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무기 지원 외에 군사 고문단을 파견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폴리티코는 앞서 "정부는 무기 이전, 물류 감독 및 우크라이나 정부에 대한 자문을 돕고자 최대 60명의 군사 고문을 키이우 주재 미 대사관에 파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월7일 (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서 열린 집권 1기 마지막 국정연설서 "미국은 우크라이나에서 도망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AFPBBNews=뉴스1 /사진=(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상원이 23일 예비 투표를 통해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안을 통과시킨 만큼 지원 물자는 조만간 우크라이나로 보내질 것으로 보인다. 셀레스트 월랜더 미 국방부 국제안보 담당 차관보는 최근 의원들에게 예산안 승인 후 1~2주 이내에 원조 물자가 우크라이나에 전달될 수 있다고 약속했다고 한다.

이날 미 상원은 지난 20일 하원에서 통과된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대만에 대한 수십억 달러의 대외 원조 법안과 틱톡 강제매각·이란 제재 등이 담긴 '21세기 힘을 통한 평화' 법안을 패키지로 묶은 예비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 결과 찬성 80표(반대 19표)였다.

로이터는 "이는 이르면 이날 오후 또는 수요일(24일)에 진행될 최종 투표에서 법안 통과에 필요한 찬성 60표보다 훨씬 많은 것"이라며 관련 법안이 상원을 무난하게 통과할 것임을 시사했다.

상원이 가결한 예산안은 즉시 백악관에 보내져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하면 발효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하원의 예산안 가결을 반기며 법안이 송부되면 즉시 서명해 발효시킬 것이라고 밝혔었다.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까지 끝나면 그간 공화당 강경파 의원들의 반대로 중단됐던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빠르게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존슨 미국 하원의장은 지난 20일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으로 중동 긴장이 고조되자 지난해 10월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했던 국가 안보 예산 패키지를 국가별로 3개 법안으로 나눠 표결을 진행했다.

투표 결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608억달러(83조8432억원) 지원안은 찬성 311표(반대 112표)로 가결됐다. 260억달러(35조8540억원)의 이스라엘 지원안은 찬성 366표(반대 58표), 81억달러(11조1699억원)의 인도·태평양 지원안은 찬성 385표(반대 34표)로 통과됐다.

정혜인 기자 chimt@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